전정신경염

전정신경염은 갑자기 한쪽 귀의 전정기관을 담당하는 전정신경(우리 몸의 균형에 대한 신호를 속귀에서 뇌로 전달하는 신경)의 기능이 저하되어 심한 어지럼과 함께 구역 및 구토를 나타내는 질환으로, 어지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 중 이석증 다음으로 많은 질환입니다.

심한 어지럼이 갑자기 발생하여 수일에 걸쳐서 지속되며 구역과 구토가 동반되고 식은땀도 흘립니다. 이명(귀울림)이나 청력저하 등의 청각적 증상이나 다른 신경학적인 이상소견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증상이 심할 때는 앉거나 일어서면 몸이 자꾸 한쪽으로 기울어지거나 넘어지기도 하며, 처음에는 죽을 것 같이 심한 어지럼이지만 하루하루 지나면서 조금씩 증상이 덜해집니다.

전정신경염의 원인은?

전정신경염의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바이러스에 의한 전정신경의 감염이나 전정신경으로의 혈액공급 장애 등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한쪽 전정신경 기능의 저하가 발생하게 되면 양쪽 귀에서 뇌로 들어가는 전정신경 자극의 불균형이 발생하게 되고 인체는 균형감을 잃으면서 지속적인 어지럼을 느끼게 되는 겁니다.

전정신경염의 치료법은?

전정신경염의 치료는 증상이 심할 때에는 어지럼과 동반증상을 완화시키는 약물을 투여하면서 보존적인 치료를 하며, 급성기가 지나고 증상이 줄어들게 되면 약물의 투여는 되도록 줄이고 전정기능의 보상을 촉진시키는 전정재활치료를 시작하게 됩니다.